좋은 의미의 글도 예쁜 글씨를 만나야 보다 잘 소통한다.

흔히 “천재는 악필이다”라고 말들을 하지만 스스로가 알아 보지도 못 할 정도로 휘갈겨 쓰기도 하는데 ,

물론 이 경우는 순간의 잡상들이 잡아두려 그렇게 하지만 ,추후 본인도 그 의미를 찾고저 한참을 고민하는 경우도 있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보가 그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악필의 노트 임에도 사람들은 해독을 하는데 시간과 노력을 기울인다.

보통의 경우 , 내 뜻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면 , 예쁜 손글씨로 표현 해 보자.

글쓰기도 소통도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.

딱히 쓸 꺼리가 없다면 맘에 드는 책의 필사도 좋은 훈련이다.

By jt lee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